로고

김포시, 전국 최초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보급 사업 추진

정하영 시장 “미세먼지 줄이고 어린이 안전통학 보장”

자료사진 ⓒ김포시청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전국 최초로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보급을 추진한다. 내년 관내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을 대상으로 50대 이상 시범 보급이 목표다. , 전기차 배터리 가격을 지원하며 차량가액에 대해서는 자부담해야 한다.

 

이번 사업은 정하영 시장의 미세먼지 절감과 어린이 통학안전 확보 지시에 따른 것으로, 황해경제자유구역 대곶지구 이시티(E-city) 전기차산업 생태계 조성과도 맞물려 있다.

 

액화석유가스(LPG) 위주로 보급되고 있는 어린이 통학 차량을 전기버스로 대체하고 배터리 사용이력 관리 및 연구를 위한 배터리 통합데이터센터도 구축한다.

 

또한, 충전 인프라를 늘려 불편을 해소하고 사용 후 배터리 산업화센터를 통해 안전한 배터리 관리와 재사용 및 재활용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제작, 보급을 추진하는 차량은 15인승 미니버스 스타일이다. 50대 도입 시 미세먼지 저감, 대기오염 개선 등 연간 3억 원의 환경비용 절감효과가 기대된다.

 

차량 내부에는 공기청정기와 공기질 관리, 하차 확인, 차선이탈 및 추돌 경고, 문끼임 방지 시스템이 어린이의 안전을 돕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미세먼지를 줄이고 어린이들의 안전한 통학도 보장돼야만 한다김포시가 전기차 관련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한발 더 앞서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2023년부터 경유자동차를 어린이 통학 버스로 사용할 수 없다.

 

김포시는 이번 시범 보급 사업을 시작으로 전기차 및 배터리 관련 사업 분야를 선점해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공공누리 유형1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