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포시, 철도~버스 환승 거점정류소 3곳 추가 신설

자료사진 ⓒ김포시청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내년 중반까지 김포도시철도 역사 주변에 환승 거점정류소 3곳을 추가 설치한다.

 

이로써 서울인천 방향은 물론, 이동정류소까지 김포시의 거점정류소 설치 사업이 내년이면 모두 마무리 된다.

 

역사와 버스정류장을 연결하는 거점정류소의 추가 설치장소는 도시철도 하행 풍무역, 마산역, 장기역이다.

 

풍무역은 이마트 트레이더스 맞은편, 마산역은 현재 마산역 정류장 맞은편, 장기역은 장기역김포고용복지플러스센터 맞은편 자원화센터 방향 정류소다.

 

앞서 김포시는 2년 동안 서울방향 도시철도 역사 주변 8곳의 정류소에 환승 거점정류소를 설치하는 등 철도~버스 간 환승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해 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거점정류소 설치 사업이 완료 되면 버스와 택시, 김포지하철 이용객의 상호 편의성이 매우 높아질 것이라면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고촌사거리 고촌정류소 이전, 통진 매수리마을 G버스 개통을 위한 베이정류소 신설, 10년 만에 해결 된 김포외고 베이정류소 신설사업도 올해 연말까지 차질 없이 마치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유형1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